▣ 붐뉴스 (https://boomnews.kr)

포항시, 세계 최초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 전기버스 시범운행

김진한 기자      2013.11.06 19:37    0

버스 정류장에서 잠시 정차할 동안 미리 충전된 다른 배터리로 자동교환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 붐뉴스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포항시는 7일 환호공원에서 배터리 방전시 정류장이나 종점에서 배터리를 무인으로 자동 교환이 가능한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운행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포항시와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 전기버스 연구단(한국항공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기념 행사에 앞서 지난 7월부터 시험운행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하고 10월부터 시범운행을 개시했으며,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전기시스템의 개발 성과를 대내외에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세계최초 배터리 무인 자동 교환형 전기버스 운행은 국토교통부와 국가R&D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한 사업으로 2010년 12월부터 차량 및 배터리 자동 충전․교환 인프라 개발(한국항공대학교 산학협력단 외 10개 기관), 차량 안전검증 및 인증(자동차안전연구원) 등을 진행해 왔다.

포항시는 2012년 10월 국토교통부의 지자체 공모를 통해 테스트베드 시범운영 도시로 선정됐으며, 시범운행 구간은 포항시 주요 간선도로를 통과하는 노인복지회관 셔틀버스 노선(22Km, 2개 노선)이다.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형 전기버스 시스템은 차량의 운행을 정지한 상태로 장시간 충전하는 기존의 전기버스와는 달리 전기버스 상부에 배터리를 탑재해 운행하다가 기존 배터리가 방전되기 전에 버스 정류장에서 잠시 정차할 동안 미리 충전된 다른 배터리로 신속하게(1분 내외) 자동교환해 주는 시스템이다.

배터리 자동교환 전기버스는 정류장 등에서 신속하게 배터리 교환이 가능하므로 긴 충전 시간(현재의 기술로는 최소 20∼30분이상 소요) 동안 버스를 세워둘 필요가 없으며, 운행가능 노선거리에 제한이 없고 배터리가 버스에 고정된 기존 전기버스와는 달리 배터리를 버스와 함께 구매할 필요가 없어서 버스운행회사들의 부담을 줄여주는 이점이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전기버스 시스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배터리 무인 자동교환형 전기버스가 상용화된다면 기존 고정형 배터리 충전방식 전기차의 한계를 극복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및 성공적인 친환경 전기차 모델을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기자동차 산업의 유치 가속화, 세계 최초로 개발된 전기버스 시스템을 보기 위해 많은 전기차 관련 기업체, R&D 연구 관계자 등이 포항시를 찾을 것으로 전망돼 지역 경제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붐뉴스 (https://boom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자 프로필

김진한 기자 press@gbprimenews.com

기사제보 010-4317-8818


독자의견 쓰기 - 로그인한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