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붐뉴스 (https://boomnews.kr)

이스탄불-경주엑스포 보름만에 300만 돌파

김진한 기자      2013.09.16 09:47    0

목표 250만명 조기 달성 ‘코레열풍’ 거세 400만 돌파 무난할 듯

ⓒ 붐뉴스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3 조직위원회는 14일 오후 11시(한국시간 15일 오전 5시) 집계 결과, 이날 하루 24만9천명이 방문해 총 308만7천명이 엑스포를 다녀갔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23일 간의 일정으로 이스탄불에서 개막한 이스탄불-경주엑스포는 터키에 ‘코레 열풍’을 일으키며 개막 5일 만에 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한데 이어, 개막 13일째인 지난 12일에는 당초 목표 관람객인 250만 명을 훌쩍 넘기는 대성과를 거뒀다.

조직위 관계자는 “공연, 체험, 전시, 홍보관 등 행사장 곳곳이 초만원으로 이런 분위기라면 폐막 때까지 400만 돌파도 문제없을 것”이라며 “이스탄불시측에서 50억 원 상당의 홍보물을 과감하게 설치해 이스탄불 전역이 태극기와 엑스포 깃발로 뒤덮여 있는데 그 효과도 큰 거 같다”고 말했다.
실크로드 바자르와 경상북도 시군 홍보부스

ⓒ 붐뉴스  실크로드 바자르와 경상북도 시군 홍보부스


전태동 이스탄불 총영사는 “행사를 앞두고 터키에 시위도 있었고, 엑스포 행사장도 여러 곳으로 나눠져 있어서 조금 걱정 했었다”며 하지만 “행사를 여러 군데서 하니까 다양한 지역의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다는 장점이 크고 무엇보다 행사마다 반응이 뜨거워 놀랍다”고 엑스포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태동 총영사는 “터키의 시위와 갈등을 흥겹고 유익한 문화예술로 치유하고 해소하는데 이스탄불-경주엑스포가 크게 기여한 거 같다”고 덧붙였다.

엑스포 주 무대는 이스탄불의 상징인 아야 소피아 박물관과 블루모스크, 톱카프 궁전으로 둘러싸인 술탄 아흐멧 광장으로 우리나라 각 지역의 특색 있는 전통 공연, 길놀이 퍼레이드, 태권도 시범, 한국 전통문화 체험행사가 펼쳐져 세계에서 몰려든 관광객과 터키인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 붐뉴스  


모두 40개국이 참여하는 실크로드 바자르와 세계민속공연축제도 관람객들의 호응이 크다.

한국문화관, 한국대표작가 사진전, 한·터 예술합동교류전, 한국관광사진전, 포스코 홍보관 등 전시행사에도 모두 43만 명이 다녀가는 등 한국을 세계에 알리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박의식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최근 카디르 톱바시 이스탄불 시장이 터키에서 한국문화주간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실크로드상의 국가와 함께하는 행사 추진을 제안하는 등 ‘포스트 이스탄불-경주엑스포’에 대한 이야기도 무르익고 있다”고 밝혔다.


ⓒ 붐뉴스 (https://boom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기자 프로필

김진한 기자 press@gbprimenews.com

기사제보 010-4317-8818


독자의견 쓰기 - 로그인한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라이프